영탄법 설의법 영탄적어조와 설의법 예시

영탄법 설의법은 글을 쓰는 사람이 읽는 사람에게 여러 감정을 전달할수있는 강조된 하나의 소리를 글로 표현하는 방법이에요. 딱딱한 글자와 이모티콘없이 전달하는 글에서 이런 표현방법은 글을 읽는 상대에게 상황의 표현이나 주인공이 된 매개체의 현재 감정을 그대로 이입시키며 짧은 단어만으로 머릿속 감정을 이끌어 내어 각인시켜줄수있는 표현법입니다.

영탄법 설의법

영탄법

그중에서 감정표현을 도맡고 있는 영탄법은 가장 흔하게 쓰이는 기법중에 하나인데요. 쉽게 감탄사로 사용하는 “아” 라는 표현을 짧게 서술하여 붙이고 느낌표를 달면 짧은 탄식처럼 느껴지게 되죠.

예) 아! 이런..

같은 “아”의 단어를 두번 붙여 탄식의 느낌이지만 여운을 남기는 감정을 표현할수도 있습니다.

예) 아아.. 그렇게 되었구나..

이런 영탄법을 더욱 보조할수있는것이 마침표나 느낌표, 혹은 물음표등으로 좀더 섬세하게 표현하고, 익숙해지면 연속적으로 쓰이는 영탄적어조의 글속에서도 전부 다른 느낌을 표현할수 있습니다.

영탄법 설의법

예) 아? 그게 맞어?

      오! 맞아!

      그래!이거야!!

짧은 대화의 흐름이지만, 첫 문장은 의문에 대한 깨달음을 통한 영탄법이며, 두번째 문장은 동의함에 대한 깨달음, 세번째는 확신과 동조에 대한 표현임을 느낄수 있습니다.

이렇게 영탄법은 감탄사를 이용해 글속 감정을 이끌며 짧은 글에도 긴 감정상태와 문맥의 흐름을 따라갈수있게 함축시킬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영탄적 어조와 예시

“와 이런 경치 처음봐!”

“아하?! 그때 내말이 맞았지?”

“그날의 날씨는 참 좋더라”

“오! 이런 바른 모습은 처음이구나”

이렇게 감탄사뿐만 아니라 감탄조사를 사용하거나 문장의 시작을 감탄형 어미로 시작하는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를 포함해 글속에 포함된 감정자체를 느낄수 있게 기술된 것을 영탄적 어조라고 합니다.

설의법

설의법을 쉽게 말하자면, 나만 알고있는 정보나 내용이 아닌 일반적으로 널리 알려진 사실 및 정보에 대해 물음표를 이용한 의문문을 만들면서 글을 보는 상대에게 질문을 던지기 위한 문법입니다. 그럼 이런 표현은 왜 쓰는 걸까요? 설의법에서 “의”는 의심할 의 의 한자를 사용합니다.

영탄법 설의법

설의법은 상대방에게 단순히 듣는 청자의 입장에서 의문문을 듣고 선택을 하는 입장으로 상황을 한순간에 바꾸며 집중과 강조를 일으킬수있는 방식으로 사용하는 사람이 내용의 전달을 효율적으로 할수있고 더 강하게 기억에 남길수 있습니다. 예를 한번 볼까요?

예1) 엄마가 좋습니다. 그리고 아빠가 좋습니다.

예2)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1번 예시로 글을 쓰거나 상대방에게 전달할때는 흘러가는 당연한 사실을 그대로 작성한것인데 2번예시처럼 의문문으로 선택형 문장이 나타나면 짧게나마 독자나 상대방의 머리속에선 선택을 하게 됩니다. 이런 선택하는 행위자체가 더욱 오래 기억속에 남고 글이나 대화주제속에 청자를 끌어내어 같이 합류시킬수 있는 장점이 되죠.

설의법 예시

가수는 노래를 잘부르죠?

행복은 중요할까요?

이번 겨울엔 춥겠죠?

더운 날엔 역시 시원한물이 좋죠?

위의 예시들을 보면 알수있듯이 설의법이란 당연한소린데 그걸 굳이 물음표로 “되묻는” 방식이라고 쉽게 이해하면 됩니다. 이런 되묻는 방식이 가지는 장점은 위에 설의법에도 다시 한번 작성해놨어요.

🟥일요일 병원찾기 쉬운방법 소개

🟥주정차위반 조회 쉽게 알아보기

🟥그릇 버리는 방법과 주의사항

🟥노령연금 수급자격 및 금액 알아보기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누군가?